지난달 12일 발생했던 농협 전산망 마비 사태가 북한 정찰총국에 의한 것이라고 검찰이 발표했다. 검찰은 공격명령의 진원지인 노트북을 분석한 결과 공격에 사용된 방법이 앞선 두 차례 디도스 사건과 매우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고, 노트북에서 발견된 IP 1개가 디도스 때 이용된 것과 완전히 일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보통신 전문가들 중에서 디도스 공격 자체도 북한이 저질렀다는 확증이 없고, IP가 도용당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비판도 있다. 
하지만, 이러한 내용은 전혀 보도되지 않은 채, 지역신문은 검찰의 발표만을 「연합뉴스」를 주로 인용하여 그대로 보도했다.
특히 이러한 내용을 바탕으로 하여 대부분의 지역신문은 사설에서 북한에 의한 소행이라고 결론을 내리고 사이버테러를 막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부일보>
3일 23면 <농협 해킹 '北소행' 잠정 결론>
4일 21면 사설 <北 사이버테러,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23면 <"농협 전산망 마비, 北 정찰총국 소행">

<경기일보>
4일 1면 <"농협 해킹은 北 사이버테러"> 27면 사설 <사이버 테러>

<경인일보>
4일 12면 사설 <사이버테러 막을 대책 서둘러야>

<경기신문>
4일 3면 <檢 "농협 전산망 마비 北 소행"> 

▲ GTX 재원 확보를 위해 신도시 개발 등 각종 개발론을 검토하는 경기도의 입장에 긍정적으로 보도한 <경기신문> 2일 1면(위)과 3면(아래)


GTX 재원 확보를 위해 신도시 개발? 적절한지 문제제기 없어
<경기신문>은 2일 1면과 3면에서 경기도가 GTX를 확정·고시를 앞두고 재원확보를 위해 신도시 개발 등 각종 개발론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이러한 경기도의 재원마련안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없이 신도시 개발 등의 개발론에 긍정적으로 보도했다는 점이다. 뉴타운 계획 재검토 등 건설·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는 시기에 GTX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신도시를 건설한 것은 적절한 것인지에 대한 문제제기는 전혀 없었다.

<경기신문> 
2일 1면 <GTX 재원, '신도시'가 해법?> 3면  <'발등의 불' GTX 재원, 묘안 짜내기 부심>
 
페이스 북에서 경기민언련의 소식을 듣고 싶으면 아래 박스에 있는 "좋아요"를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