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7년 12월 인천낚싯배 15희생제물, 대통령 중국방문수모, 충북제천 29희생제물에 대한 섭리적 해설과 호토용사상회일(虎兎龍蛇相會日)의 결실은 정신문명발동에 의한 지구촌 통일임을 무술년(戊戌年)을 맞이하여 밝히고자 합니다.
    출처:모정주의사상원(母情主義思想院, http://www.mojung.net/)

    본 게시물이 게시판의 성격과 맞지 않는다면 삭제하셔도 무방하며 사전 양해 없이 글 올린점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 한국타이어 직업병 해결 위해, 작은 노력들이 대반전의 기적을 만듭니다. 100명의 추천이 필요합니다.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s://t.co/Skc2rAw8ms
    주변에도 많이 공유해 주시기 바랍니다~

    • 2017.04.17 15:03

    비밀댓글입니다

    • 2017.03.23 00:16

    비밀댓글입니다

    • 녹주짱
    • 2016.09.12 16:34 신고

    개․돼지가 아니기에 질문합니다

    사드 배치의 문제점은 너무나 잘 알려져 있다. 대강 꼽아봐도 하나 하나가 다 엄중하다. 주민과 환경에 끼치는 악영향이 심각할 것이다, 막상 북핵에 대처하는 데는 별 쓸모가 없다, 오히려 북-중-러의 군사적 반발을 부르고 동아시아 군비경쟁을 야기할 뿐이며 유사시 북한과 주변국들로부터 제일 먼저 공격받게 된다, 한국이 미국 MD체계의 부속물로 전락되어 미-일 군사동맹의 하위 기지 신세가 될 것이다 등등…. 한마디로, 나라를 송두리째 참혹한 재난의 골짜기로 안내하는 게 바로 사드이다. 2017년 국방예산이 처음으로 40조원을 넘어섰다고 한다. 만신창이가 된 민생을 돌볼 여유란 없다.
    ‘댓글 부정’으로 51.6% 지지율을 만들어 권좌를 훔쳐낸 자들이, 5년 짜리 단임 정권이 50년, 500년 민족의 운명을 갖고 위험천만한 장난질을 하고 있다. “안보 문제에는 여야가 없다”며 “대안을 내놔 보라”고 윽박지르던 입으로 “제3의 후보지”를 들먹여 14만 인구의 김천까지 ‘사드 반대’로 폭발하게 만들었다. 이제는 사드를 들여놓을 땅을 찾을 수 없게 되었다. 다른 지역으로 눈을 돌리면 “TK에서도 거부한 것을 왜 우리한테 떠넘기느냐”는 반발을 사기 딱 좋게 되었다. 정부도 그걸 알기에 성주 골프장만 만지작거리는 것 아닌가.
    ‘신뢰’를 부르짖으며 집권한 지 3년 만에 ‘못 믿을 정부’가 되어버린 것은 자업자득이다. 믿지 못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 “구조작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전원 구조’ 오보를 냈던 세월호는 300여 어린 생명을 삼켜버렸다. 정부 비판 뉴스는 청와대의 ‘통상업무’로 틀어막았다. 국정농단은 건드리지 않고 ‘정윤회 문건’ 작성자만 처벌했다. 메르스 확진환자가 더 나왔는데도 이를 숨기고 ‘조기진압’을 광고했다. 정부가 인증해준 가습기살균제로 수백명의 어린아이와 산모들이 목숨을 잃었다. ‘내란음모’를 이유로 멀쩡한 정당을 날려버렸는데 정작 ‘내란음모’는 없었다. 증거가 애매한 ‘내란선동’만 유죄였다. 그리고 지금은 부패검찰 진경준과 결탁한 부정축재자 우병우를 지켜내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끝도 없이 이어지는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우린 누구를 믿어야 하나요?” 아무리 부끄러운 짓이 드러나도 낯빛 하나 달라지지 않는 두꺼운 낯가죽의 소유자들을 매일 매순간 대면해야 하는 국민들은 파리하게 질린 얼굴로 질문한다. 짖으라면 짖고 주는 대로 받아먹는 개․돼지가 아니기 때문에 질문한다. 이 정부가 말하는 모든 것에 조건반사적으로 의심하고 질문한다. 정치성향을 떠나 우리 국민들은 더 이상 정부여당의 근엄한 목소리를 믿지 않는다. 보수언론의 왜곡보도와 여론몰이도 급속히 힘을 잃어 가고 있다. 우병우 퇴진을 주장하던 <조선일보>의 송희영 주필 사임 사태는 철면피한 막장드라마 주인공들끼리 자해하는 자중지란 장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