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시의 광교산 보리밥집 철거 결정에 대한 지역신문의 서로 다른 입장을 보여주는 기사와 사설.


수원시가 6월 21~23일 광교산 일대 불법 무허가 음식점에 설치된 판매시설 등을 강제 철거하고 업주를 형사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교산 주변은 그린벨트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규제되고 있기에 음식점이 허가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수원시를 지역언론은 서로 다른 입장에서 보도했다.
 
<중부일보>는 수원시의 철거에 적극지지하는 입장이다. 15일 기사에서는 객관적인 어투로 보도한 뒤, 16일 사설 <'염태영'의 광교산 담판>에서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사설은 "광교산의 불법이 법망 앞에 다가섰다. 자그마치 40년 만이다. 합법을 가장한 광교산 불법은 그만큼 길게 거셌다. 누구도 그 불법 앞엔 눈길을 피했다."라며 불법적인 음식점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광교산 철거로부터 출발되는 수원은 이제 220년 전의 개혁군주 정조 보존과 선진 개혁으로의 미래를 열어야 할 문턱에 섰다. 근대화의 중심 수원이 이제 환경 중심시대로 바뀌어야 할 차례다.…광교산 철거로 출발한 염태영 시장의 개혁코드를 기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라며 환경 중심시대에서 염태영 시장의 개혁에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기신문>은 이와 반대였다. 16일 기사 <"어떻게 살라고…" 원주민 절망감>에서 "이들 원주민들은 상수원보호구역과 그린벨트 지역이라는 이유만으로 각종 규제에 얽매여 불편한 삶을 이어왔고 생계를 위해 보리밥집을 운영해 왔지만 이마저도 할 수 없게 됐다는 것 때문에 낙담하고 있다."면서 보리밥집을 운영하는 이들의 입장을 대변했고, 주민들과 광교상우회 회장의 인터뷰도 덧붙였다. 또한 같은 날 창룡문 <광교산 보리밥집>에서는 안병현 논설실장은 "목적을 잃은 경기도내 상수원보호구역이 해제되고 있고 각종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광교산이 크게 훼손되고 있는 마당에 매년 광교산 보리밥집만이 철퇴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형평에도 어긋난다."라며 수원시의 철거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중부일보>
15일 1면 <수원시, 광교산 보리밥집 철거>
16일 25면 사설 <'염태영'의 광교산 담판>
17일 1면 <광교산 일대 무허가 보리밥집 난립, 수원시 '봐주기식 행정'이 키웠다>

<경인일보>
16일 22면 <광교산 무허가 음식점 35곳 강제철거>

<경기신문>
16일 14면 <"어떻게 살라고…" 원주민 절망감> 24면 창룡문 <광교산 보리밥집> 

▲ 경기국제보트쇼 관광객들의 사망 사건을 보도한 지역언론.


경기국제보트쇼 관련 3명 사망, 안전성 점검은 안하나?
지난 11일 14t 탱크로리 차량이 길가에서 사진촬영 중이던 관광객을 치어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상자들은 경기국제보트쇼를 관광하러 왔던 인터넷 사진동호회 모임으로 알려졌다.
지역언론은 이러한 사실을 단순보도하면서, 경기국제보트쇼에 대한 안전성의 문제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더구나, <경인일보>와 <경기신문>의 경우에는 사상자들이 경기국제보트쇼를 관광하러 온 사람들이라는 것마저 밝히지 않았다.

<경기신문>
13일 23면 <유조차 사고 보행자 4명 사상, 브레이크 고장 여부 등 조사>

<중부일보>
13일 23면 <국제보트쇼 관광객 "이럴수가…", 탱크로리 차가 덮쳐 3명 숨져>

<경인일보>
13일 23면 <14t 탱크로리 보행자 덮쳐 3명 사망>

<경기일보>
13일 6면 <국제보트쇼 관광객3명 탱크로리에 치여 사망>

 

성매매 관련 보도, 좀더 신중해야
<중부일보>의 성매매 관련 기사가 지나치게 자세하다. 기사는 부천지역에서 "국내 유명 대학교의 어학당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이 학비와 생활비 등을 벌기 위해 부천지역에서 성매매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부천시의 구체적인 지역 등을 설명했다. 마치 부천지역에서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성매매를 한다는 것을 소개하는 듯한 인상이다. 이러한 성매매 관련 보도에 대해 좀더 신중하길 바란다.

 
<중부일보>
14일 8면 <"학비 벌려고…돈 필요해서", 외국인 여대생 성매매 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