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에 대해 언론이 대대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다. 지난 6·2 지방선거 단일화 과정이후 박명기 교수에게 대가성으로 2억을 주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곽 교육감은 지난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대가성이 아닌 선의로 돈을 건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이후 언론은 곽 교육감과 관련된 뉴스를 대대적으로 생산해내며 교육감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

문제는 언론의 태도이다. 대다수의 언론이 확정된 사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마치 확정적인 것처럼 서술하는가 하면, 출처를 알 수 없는 소문을 흘리기도 한다. 더구나 이러한 언론의 태도에는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도 한 몫하고 있다.  검찰이 수사과정에서 흘러나오는 검증되지도 않은 이야기들을 언론에게 의도적으로 흘리는 식의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31일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 www.ccdm.or.kr)은  이러한 언론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민언련은 <곽노현 의혹 다루는 조중동, ‘노무현’으로 부족하다?>에서 "대부분 언론들이 곽 교육감의 혐의를 뒷받침하는 검찰의 ‘흘리기’를 그대로 부각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을 쏟아내기 때문이다. 특히 조중동 수구보수신문들은 검찰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대서특필하면서 의혹을 ‘기정사실’로 몰아가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한 뒤, "설령 곽 교육감의 혐의가 사실로 밝혀진다 해도 수사 과정에서 언론들의 무분별한 ‘흘리기’ 보도나 단정적인 보도 태도는 문제가 아닐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27일부터 31일까지 4일간의 신문 보도를 분석하여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했다. 민언련은 지난 2008년 10월 '대가성 여부'로 비슷하게 의혹을 받았던 공정택 전 교육감에 대한 언론의 보도와 비교하며 "곽 교육감 의혹에 대해서는 모든 신문들이 공 교육감에 비해 현격하게 많은 보도를 내보냈음을 알 수 있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편집에 있어서도 "27일부터 모든 신문들의 1면에서 곽 교육감 관련 보도가 빠지지 않았다. 특히 조중동은 29일부터 연일 1면 톱과 특집 전면기사를 내보내면서 곽 교육감 사태를 집중 부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에 2008년 공 교육감 관련 보도는 8면-12면 사이에 배치했다고 전했다.


더구나 의혹을 기정사실화 하거나 검찰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의혹 제기 기사들도 많았다고 지적했다. [표3]은 이러한 기사를 정리해 놓은 것이다.

결국 검찰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사실이나 의혹을 언론에게 교묘하게 흘려 언론플레이를 하고, 언론들은 이러한 내용을 제대로 취재조차 하지 않은 채 검찰의 이야기를 확정적으로 보도한 기사가 많았다는 것이다.

확정되지 않은 사실이거나 검증되지 않은 내용에 대해서는 보도를 신중해야 하는 언론이 오히려 의혹을 부풀리고 있는 것이다. 냉정하고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한 언론의 보도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