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민주평화경기행동은 5월 19일(화) 11시 경기도청 앞에서 10여명이 모인 가운데 '대선불법정치자금 철저한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은 장동빈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의 사회, 송무호 민주화정신계승연대 이사장의 여는 발언, 이적 목사(경기생명평화기독교행동)와 이송범 경기진보연대 집행위원장의 발언, 한도숙 전 전국농민회 의장의 기자회견문 낭독의 순서로 진행됐습니다.

또한 이날 기자회견을 참석한 참가자들은 발언과 기회회견문을 통해 성완종 리스트와 함께 불거진 이번 사건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한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된 6인에 대한 즉각적이고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 이하 기자회견문 전문을 첨부합니다.

 


박근혜 대선캠프 불법정치자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 촉구 기자회견문

 

 

검찰 수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씨의 메모와 녹취록, 일기 등을 통해, 박근혜 대선 캠프가 불법적으로 대선자금을 받았고, 전현직 대통령 비서실장과 소위 ‘친박’ 의원들, 이완구 현직 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가 불법 자금을 수수했다는 정황이 드러나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성씨가 돈을 줬다고 증언한 이들은 홍문종 의원과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청시장은 대선 당시 박근혜 캠프의 기능총괄본부장, 직무총관본부장, 당무본부장 등 핵삼적인 역할을 맡았던 이들이다. 따라서 그의 말이 사실이라면 이는 박근혜 대선캠프가 불법 대선자금을 수수한 것이 된다. 이는 국정원, 군 사이버사령부의 대선 부정과 함께 박 대통령의 당선이 무효라는 근거가 될 수 있으며, 민주주의 파괴와 국기 문란이라는 엄중한 범죄에 해당한다. 따라서, 이 문제에 대한 수사는 성역 없이, 박근혜 대통령까지도 수사 대상에 포함시켜 진행되어야 한다.

 

이번 사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성씨에 대한 노무현 정부시절의 두 번의 사면이 문제였다고 하면서, 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은 진행되는 검찰 수사에 대한 방향과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며 본인의 대선캠프에서의 불법정치자금 수수라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할 수 있다. 이에 호응하듯 검찰에서도 홍준표 도지사와 이완구 전 총리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무리하고서는 오늘부터 특별사면에 대한 본격 수사를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리스트에 오른 친박계 핵심 인사들과 청와대 전, 현직 비서실장에 대한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뒤로 미루는 것은 이들에게 증거를 인멸하고, 증인들을 회유할 시간들을 주는 것이다. 이미 홍준표 도지사와 이완구 전 총리에게서 드러나듯이 이들은 끊임없이 증인들을 회유, 협박하면서 사건을 무마하고자 하였다. 검찰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불법정치자금의 뿌리를 뽑겠다고 한다면 리스트에 오른 이들에 대한 구속 수사부터 하여야 한다.

 

검찰이 정권의 시녀, 정치검찰이라는 세간의 비웃음에서 벗어나고자 한다면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여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한 성역없는 수사를 진행하여야 하고, 리스트에 오른 이들이 더 이상 증거인멸을 할 수 없도록 당장 구속 수사를 하여야 한다.

 

검찰에게 다시 한번 촉구한다. 박근혜대선캠프의 불법정치자금 사건에 대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하게 수사하라.

 

 

2015년 5월 19일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