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국민 사과, 이정현 사퇴, 국회 청문회 개최를 촉구한다

 

 

지난 6월 30일, 전국언론노조와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7개 언론시민단체는 세월호 참사 직후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과 김시곤 KBS 전 보도국장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였다.
 
녹취 내용은 참담하기 짝이 없다. 이정현 전 수석은 2014년 4월 21일 KBS 뉴스의 해경 비판 보도를 두고 “의도가 있고 정부를 두들겨 패며 과장보도를 하고 있으니 기사를 빼달라고 압박하고 극적으로 도와달라”고 거친 표현으로 압박했다. 그러자 김시곤 KBS 전 보도국장은 “아니 이 선배 솔직히 우리만큼 많이 도와준 데가 어디 있습니까”라고 대답했다. 2014년 4월 30일에도 이 전 수석은 김 국장에 전화를 걸어 KBS <뉴스9>에 방송된 해경비판 보도를 KBS <뉴스라인>에서 삭제․편집해달라면서 “하필이면 또 세상에 (대통령이) KBS를 봤네”라고 겁박하기도 했다. 게다가 이정현 의원은 2013년 5월 13일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에도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하여 대통령 방미 성과를 잘 다뤄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과 청와대는 “홍보수석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서 협조를 했던 것”, “통상적인 업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야당의 청문회 주장에 대해서도 “한 마디로 정치공세”라며 일축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명백한 보도지침이다. 정권의 방송장악 행태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며, 청와대의 언론관이 과거 유신시대와 다르지 않은 세계 언론자유지수 70위 대한민국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또한 이런 방송장악 행태는 박근혜 대통령의 ‘방송 공공성’ 발언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 2007년과 2012년 대권 도전 당시 박근혜 후보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약속하였고 정권이 유혹에 빠지지 못하도록 시스템적 규제”를 언급하였다. 그러나 한국의 언론 수준은 갈수록 끝이 보이지 않는 추락의 3년 8개월을 겪었고, 특히 공영방송은 정권에 완벽하게 장악되어 제대로 된 보도를 내놓지 못하고 있으며, 종편은 정권의 비호 아래 대놓고 친정부적 여당 편향 방송을 내놓고 있다.
 
우리는 공영방송 KBS와 MBC를 국민의 품으로 가져오는 것은 시대의 사명이며, 국민의 정당한 요구라는 점에서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청와대 홍보수석으로서 세월호 진실을 가리고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만을 염두에 둔 유신시대와 같은 보도지침을 자행한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 검찰은 이정현 의원의 방송법 위반 혐의를 즉각 엄중 수사하라. 국회는 즉각 청문회를 개최하여 박근혜 정부의 언론 장악 실태를 만천하에 드러내라. 이를 관철시키기 위해서 야당이 본연의 책임을 수행하기를 기대하고 촉구한다. 마지막으로 정권의 방송장악 책임자이며 몸통인 청와대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대국민사과를 통해 사과하라. 그리고 언론에 대한 정권 장악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


 

2016년 7월 6일

 

민주언론시민연합 강원민주언론시민연합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