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의 대주주 영안모자가 방송사유화 의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전임 윤정식 대표이사의 사임 표명 5개월 만에, 윤 사장의 사표가 반려되고 대표이사와 사장직무대행이 공존한지 3개월 만에 OBS 이사회는 '대표이사 전무' 체제를 발족했다. 새 대표이사가 선임되기까지 5개월여, 이 기간 동안 OBS 대주주는 방송사유화의 실체를 여실히 드러내었다.

회사 경영이 어린아이 장난이 아닐진대 경영악화로 정리해고를 하겠다는 회사가 반년 가까이 대표이사 문제를 표류시키며 위기 돌파의 골든타임을 놓친 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금방이라도 망할 것처럼 임금을 포함한 모든 비용을 삭감하고 멀쩡한 방송전문인력을 거리로 내몰았는가하면 1년 시한부 재허가를 받고도 증자는커녕 정리해고를 강행하고 있는 회사가 능력과 비전을 갖춘 사장을 공모를 통해 뽑지 않고 오히려 그간의 경영책임이 큰 최동호 전무를 대표이사로 발탁한 것을 대관절 어떤 경영의 합리성으로 이해할 수 있단 말인가?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지부장 유진영, 이하 조합)는 회사의 이러한 비상식적이고 희한한 경영 행위가 그저 정리해고의 정당성만을 확보하기 위한 의도된 ‘태업경영’이라고 본다. 일부러 손실을 초래해 회사를 부도 직전의 경영위기로 위장하고 정리해고를 통해 노동자의 생존권을 박탈하고 노동조합을 파괴하고자 하는 치밀한 계획이 있지 않고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비정상적 경영 행위이기 때문이다.

대표이사 선임 문제도 그렇다. 능력과 비전을 갖춘 사장의 영입은 모든 회사의 바람일진대 구성원들의 간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공모는커녕 회사의 정관까지 바꿔 사장공모추천제를 거치지 않고 이사회에서 사장을 뽑을 수 있도록 하고야 말았다. 그리고는 임시 성격이 짙은 대표이사 전무를 앞세워 정리해고와 노조파괴를 밀어붙이겠다고 나섰다. 대주주는 견제 받지 않는 황제권력으로 방송사를 마음대로 주무르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이것은 명백한 방송사유화이다.

OBS 대주주 영안모자 백성학 회장은 창사 이래 지속적으로 경영에 개입해 왔고 경영수지가 크게 악화된 최근 몇 년간은 회사 일에 더욱 깊숙이 관여하며 시시콜콜한 지시나 결정까지 일일이 챙기는 등 경영 전반을 진두지휘해 왔다. 프로그램 신설, 폐지 등 크게는 편성, 보도, 제작의 독립성 침해에서부터 작게는 사무공간 배치, 흡연장소 지정 등 경영 개입 사례는 차고 넘쳐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다. 특히 작년 여름 이후엔 사장이 없는 것과 같은 이상한 직제로 재허가에 대비하며 회사를 직할 통치하였다. 이 과정에서 직제에도 없는 김성재 부회장을 대리인으로 내세워 노사관계를 파탄으로 몰아갔다. 그런가 하면 노동자들에게는 해마다 경영책임을 전가해 임금삭감과 정리해고 협박을 일삼는 등 자본의 패악질도 도를 넘어섰다.

이쯤 되면 조합은 이제 대주주가 방송사 경영을 제대로 하겠다는 선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 회사가 바로 서는 것을 원치 않고, 경영위기를 극복할 마음 없이 오로지 정리해고와 노조파괴만을 목적으로 한다면 조합은 천오백만 경인지역 시청자의 이름으로 방송사유화에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 공공자산인 방송을 사유화화는 것은 그 자체로 우리사회를 위태롭게 한다. 사유화된 방송은 민주주의를 도탄에 빠트리는 사회적 흉기나 다름없다. 절대로 방송사유화는 용납할 수 없다.

끝내 대주주가 OBS를 개인적 욕망의 도구로 활용하려 한다면, 우리는 언론노동자로서 OBS를 지역 시청자들에게 되돌려 주는 장대한 투쟁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OBS는 경인지역의 소중한 자산이자 사회 공공재이다. 망가지는 OBS를 지켜내고 시청자가 OBS를 봐야 할 이유와 OBS만의 가치를 만드는 일, 이것이 우리에게 부여된 시청자의 준엄한 명령이자 언론노동자인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적 소명이다.

끝으로 최동호 대표이사에게 당부한다. 최 대표이사는 희망조합원 출신으로 공익적민영방송 투쟁의 정신과 가치를 누구보다 잘 알 것이다. 부디 대주주를 위한 칼잡이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 만일 조합의 당부에도 불구하고 후배들을 배신하는 일이 벌어진다면 그 책임 무덤까지 지고 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끝)

 

2017년 2월 2일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