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TX와 KTX를 이용하여 경기도와 평창을 잇는 노선을 만들겠다는 경기도의 계획엔 긍정적인 보도만 있을 뿐이다.



경기도가 수도권과 평창을 빠르게 연결하는 철도망 구축방안을 국토해양부에 건의했다. KTX와 GTX를 각각 이용한 노선으로 기존 운행 노선보다 최대 1시간 이상 앞당길 수 있다고 경기도는 밝혔다. 
 
지역언론은 "1시간 줄인다", "3시간 안걸려", "100분 주파"등 시간을 강조하며, 경기도의 계획을 긍정적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의 활용방안이나 재원마련에 대한 검토는 철저히 하지 않았다. 더구나, 최근 잇다른 KTX 사고로 인하여 시민들이 불안해 하는 가운데, 안정성 검토는 중요한 문제이다. 그러나 지역언론은 경기도의 계획에 대해 객관적으로 접근하지 못한 채, 긍정적인 면만을 강조하여 보도했다.

<경기일보>
27일 23면 사설 <경기도의 평창구상, 대단히 고무적이다>

<경기신문>
26일 1면 <道~평창 '100분 주파'>

<경인일보>
26일 1면 <수도권서 평창까지 1시간 줄인다> 3면 <전국 어디서나 한걸음에 달려가는 평창올림픽>

▲ <경인일보> 25일자 12면 사설.


<경인일보> 25일 12면에 실린 사설 <지방의회 정당공천제 폐지 우선이다>은 무엇을 주장하는 것인지 불분명하다. 사설은 처음에 "경기도의회가 전국최초로 유급 보좌관제 도입을 결정했다.…유급 보좌관제 도입이 불법인지 알면서도 강행하려는 도의회의 심정은 짐작하고도 남는다."라며 유급 보좌관제 도입에 긍정했다.

하지만, 이어서 "그러나 지방의회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어떠한가.…지방자치 강화는커녕 중앙에 대한 예속이 오히려 심화됐을 뿐 아니라 방만 경영으로 지자체들의 부채만 눈덩이처럼 불어났다.…지방자치 이대로는 안 된다. 유급 보좌관 확보나 의회직원의 인사권 독립보다 더 시급한 것은 지방의회의 중앙정치 종속구조부터 바로잡는 것이다.…도의회는 지방의원 정당공천제 폐지부터 앞장서야 할 것이다."라며 결론에는 지방의원 정당공천제 폐지부터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정당공천제의 폐해에 대해서 객관적인 근거를 나열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지방의회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에 대해 나열하는 등 지방의회의 문제점을 지적한 점에 대해서는 동감한다. 하지만, 이것과 정당공천제와의 직접적인 연결고리를 찾기 힘들다. 정확하고 객관적인 근거를 통해 사설을 작성해야 할 것이다.